본문 바로가기

연예인

홍상수 기자회견에서 김민희와 커플링 포착 - 도망친 여자

반응형

 홍상수 김민희 커플링 

 

영화계에서 꾸준히 만남을 지속하고 있는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공식석상 모습이 화제입니다.

둘은 지난 2017년 열린 67회 베를린 영화제 이후 3년만에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내비쳤습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커플링/ 사진=AFPBBNews

 

25일 70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의 월드 프리미어가 진행됐습니다.

 

공식석상에서 홍상수, 김민희는 커플링으로 금반지를 착용한 것으로 보였는데요.

커플링을 끼고 인터뷰에 참석했다는 것만으로 큰 화제를 몰고 왔습니다.

 

기자회견은 영화에 대한 깊은 질문들로 진행됐습니다.

 

홍상수 감독이 기자회견에서 영화 시작에 대해 다음과 같은 답변을 하였습니다.

"촬영을 시작할 때는 구조나 내러티브에 대한 전체적인 아이디어 없이 시작한다”

“내가 하고 싶은 몇 개 소재로부터 시작하고 그다음 어떤 일이 발생하는지, 내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그 반응으로부터 무엇이 나오는지를 본다"

 

한 기자는 홍상수 감독에게 "도망친 여자는 누구이며, 누구로부터 도망치는 것인가?"라는 질문을 했는데요.

이에 대해 "결정할 수 있었지만 결정하기 전에 멈췄다. 관객이 직접 느끼길 바란다."라고 답변 하였습니다.

 

또한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에 대한 인터뷰 답변을 하였는데요.

 

"연기가 의도 벗어나면 홍상수가 잡아줬다.", "감독님이 써주신 대본대로 잘 외워서 전달하면 재미있는 연기를 할 수 있게 될 것 같아 최대한 노력했다."라며 홍상수 감독에 대한 신뢰를 보여줬습니다.

 

홍상수와 김민희는 지난 2017년 영화 '밤에 해변에서 혼자' 시사회에서 불륜 사실을 인정했는데요.

국내에선 모습을 나타내지 않지만 해외에선 당당히 커플링까지 공개하는 모습이 씁쓸합니다.

 

김민희, 홍상수의 새 영화 인터뷰 내용을 포스팅했습니다.

감독과 배우의 도덕적 책임이 영화를 감상하는 데 영향을 주는 것에 대한 많은 의견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영화는 영화 자체로 봐야 한다.', '그리고 감독과 배우도 영화의 일부이다.'

 

이 부분에 대해선 저도 아직 답을 쉽게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둘은 분명 옳지 못한 행동을 하고 있지만 영화는 만들어졌습니다.

그 누구의 의견도 틀리지 않았기에 모두가 각자의 소신대로 영화를 바라보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 포우_ 2020.02.26 11:29 신고

    제 생각은 기업을 운영하는 사업이나 예술이나 성과에 있어서 비슷하다고 생각되어집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대중을 대상으로 한다면 기본적인 도덕성까지 연관을 지을수 밖에 없는 성격이더라구요...
    뭔가 따로 공과 사를 확실하게 나눌 수 없는거 같아요...

    • 온오프온 2020.02.26 17:16 신고

      저도 한 편으로 작품의 가치는 관객이 정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포우_님의 입장도 이해합니다. :-)
      의견 감사해요!
      다른 분들이 어떻게 이 상황을 바라보는지 궁금했어요.

  • 소은일상생활 2020.02.26 12:34 신고

    많은 생각이드네요.....

  • 무두기 2020.02.26 16:16 신고

    도덕적인 시선에서 봐라보았을 때, 불륜이란 것은 비판을 받을 죄이지만, 저 두사람에게는 사랑이기에, 어떤 시선으로 봐야하는지 복잡한 감정이 드네요. 사회적인 기준에서 여러가지 생각을 가지게 됩니다.

    • 온오프온 2020.02.26 17:30 신고

      두 사람에게는 사랑이겠지만 이쁜 사랑으로 보이지는 않아요.
      물론 이 만남에 타인의 시선이 중요한 요소는 아닐거예요. 그럼에도 저는 자꾸 남아있는 사람들의 아픔이 신경쓰이네요. 헤어짐에 정답은 없지만 적어도 예의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요.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가 맴돌아서 성숙하지 못한 이별을 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 허당제임스 2020.02.26 20:20 신고

    남들이 보기에 돌팔매질 당할 일이기도 하겠지만 본인들에게는 삶이며 사랑인데 뭐라 얘기할 수 있을까요? 씁쓸하면서도 무언가 기대되는 영화...이 복잡한 감정은 무엇? ㅎㅎ